얼룩진 일상 무대서 헹군다

10714Hits 1Comments 09.04.20
손빨래를 해본 사람은 안다. 때가 쏙 빠진 빨래를 탁탁 털어서 햇볕 잘 드는 빨랫줄에 내다 걸 때의 그 기분을. 빨래통에 이는 세제 거품처럼 가슴에 몽글몽글 쌓였던 스트레스가 한순간 날아가면서 마음속 묵은 때까지 싹 사라지는, 그런 기분 말이다.
뮤지컬 ‘빨래’가 딱 그렇다. 때묻은 빨래감같은 고단한 일상이, 사랑과 동료애란 세제 덕에 내일을 살아갈 희망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보노라면 주름진 마음이 확 펴지는 것 같다. 강원도에서 상경한 27살 서점 직원 나영, 몽골 이주노동자 솔롱고를 중심으로 서울 하늘 아래 달동네에서 아등바등 살아가는 소시민들의 생생한 일상은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다. 2005년 초연 이래 5만명이 관람한 소극장 뮤지컬 ‘빨래’가 28일부터 6월14일까지 중극장인 두산아트센터 연강홀로 옮겨 더 많은 관객과 만난다. ‘빨래’는 극작과 연출을 맡은 추민주가 2004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졸업 작품으로 올린 뒤, 이듬해 한예종 졸업생 4명이 극단을 결성해 본격적으로 대학로 무대에 진출했다. 중극장으로 무대를 넓히면서 여러가지 변화를 시도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스타 캐스팅’. 영화배우 임창정과 뮤지컬 신예스타 홍광호가 솔롱고를 나눠 맡는다. 뮤지컬배우로 데뷔한 임창정은 제작자와의 오랜 친분으로 출연료없이 16년 만에 무대에 복귀했고, ‘지킬 앤 하이드’로 스타덤에 오른 홍광호도 작품이 너무 좋아서 먼저 출연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나영역은 곽선영과 조선명이 맡았다. ‘서울살이 몇 핸가요’ ‘참 예뻐요’‘슬플 땐 빨래를 해’처럼 쉽고 편하게 들을 수 있는 뮤지컬 넘버들은 이 작품의 또다른 매력. 이번 공연에는 신곡 2곡이 추가돼 총 18곡의 노래가 연주된다. 초연 당시 7명이었던 출연진도 12명으로 늘었다. 추민주 연출은 “사람들의 삶을 담은 골목의 다양한 풍경을 좀 더 넓은 무대에서 되살려내겠다.”고 말했다. 문의전화 (02)744-1355. 이순녀기자 coral@seoul.co.kr

COMMENTS

확인
  • eoxlwmsjick 2009.04.20
    지금 공모전스페셜에 뮤지컬 빨래 이벤트가 진행 중에 있어요 ^^
1

뉴스

1 2 3 4 5 197 Next